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통일호 야간열차

기사승인 [1105호] 2019.01.09  14:16:05

공유
default_news_ad1

- 詩가 있는 풍경

우리 가요
밤새워 달려가요
배고픈 등 떠밀리듯
신발 끈 매고 달려가요

역전식당 국밥 한 그릇
산장의 황토방 구들은 누구를 위한 것입니까
간이역 어묵 국물에 시장기를 누르며
가난한 국숫발 늘이듯 외길을 달려가요
동해선 영덕 어디쯤
호남선 강경 어디쯤

겨울은 이제 시작인데
자유로이 달려가는 장단 어디쯤
화사한 진달래꽃 피어도 될까요
판문점 묶인 허기를 풀어두고
목젖을 젖히고 
꼭 한번 외치고 싶은 함성을 질러요

얼음 강 풀리면 물빛을 건져
마알간 꽃잎을 뿌려요
길 아닌 길은 눈길 주지 말아요
일천 이백 리 경의선 끝점 
마침내 압록강 단둥을 건너
한 아름 해 뜨는 대륙을 만나요
배고픈 등 떠밀듯 우리 밤새 달려가요

夏 林/안병석 kslee@hapt.co.kr

<저작권자 © 한국아파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