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안 경

기사승인 [1130호] 2019.07.17  10:32:58

공유
default_news_ad1

- 詩가 있는 풍경

 

사람들이 점점 보통의 상식을 넘어 생각에 덫을 달고 관점을 맞추어 살기 시작하면서 그때마다 색을 바꾼 덫으로 나를 보고 남을 보고 세상을 보는 것, 초점을 맞출 필요가 없어 굳이 같은 곳을 보지 않아도 보지 않는 것에 대해 들킬 일도 없는 것이어서 거리마다 덫을 파는 가게가 넘치고 덫을 전문적으로 씌워주는 사람들이 생겨나 게임하듯 같은 색이 모이면 더 큰 꽈리가 되고 폭탄이 되다가도 슬그머니 끝나버리는…도처에 그런 덫이 죽순처럼 차오르는 것이다.
환장할 노릇은 모두 다른 덫이라고 우기지만 사실은 손바닥에 붙어 빛을 내는 모서리 둥근 사각형의 죽은 것도 산 것도 아닌 것에서 나온다는 것이다.



•본명: 김복순, 경북 경주 출생
•문학저널 신인상 수상, 문학저널 문인회 , 한국문인협회 회원
•공저 ‘내 앞에 열린 아침’, 시집 ‘대추꽃을 보셨나요’ ‘다시 봄뜻으로’ 출간
•제4회 주택관리사, 현직 아파트 관리사무소장

김정서 kslee@hapt.co.kr

<저작권자 © 한국아파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