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오티스, 젠투라이프 노바 디자인으로 ‘굿 디자인’ 4년 지속 수상

기사승인 [1148호] 2019.12.05  11:10:57

공유
default_news_ad1

 

 

 

오티스 엘리베이터 코리아(사장 조익서)가 오티스 젠투라이프 노바 디자인(Gen2 Life Nova Design)으로 이전 3년 연속 수상에 이어 2019년도 ‘굿 디자인 어워드(Good Design Award)’를 수상했다.

굿 디자인 어워드는 국내에서 가장 권위 있는 디자인상 중 하나로, 1985년부터 매년 시행되고 있는 우수 디자인 인증 제도다. 상품의 외관, 기능, 재료, 경제성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 후 디자인 우수성이 인정된 상품에 한해 ‘굿 디자인’ 마크를 부여한다. 본 수상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주관하며, 산업디자인진흥법에 의거해 심사한다.

오티스는 2015년 젠투다이나믹, 2016년 젠투라이프 모던블랙 디자인 및 표시기로 굿 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했고, 2017년 젠투라이프 내추럴브론즈 디자인으로 굿 디자인 선정 및 한국디자인진흥원상을 동시에 수상하며 3년 연속 수상 기록을 세운바 있다.

그리고 올 해 젠투라이프 노바 디자인으로 또 한 번 굿 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하면서 승강기 업계 디자인 선도 업체로서의 입지를 더욱 더 공고히 한 바 있다.

밝게 빛나는 ‘새로운 별의 등장’이라는 컨셉을 담은 ‘노바(Nova)’ 디자인은 이름처럼 고휘도·고광택의 메탈 소재로 화려하고 고급스러운 공간 분위기를 연출한다. 3D 프리즘, 붓터치, 스트라이프, 사피아노 등 감각적인 패턴을 조화롭게 배치해 세련된 인테리어 효과를 낼 수 있도록 했고, 고휘도 메탈 소재와 프린팅 하이브리드 방식의 소재 적용은 업계 최초다.

 

이와 함께 공간이 확장돼 보이는 스마트 디자인을 구현하기 위해 천장에는 슬림 LED 조명으로 내부 높이를 이전의 오티스 모델보다 약 100mm 확장했고, 스테인리스 스틸 미러를 적용해 더 쾌적하고 넓은 공간감을 제공한다. 눈의 피로감을 줄여주도록 테두리에서 빛이 발산되는 엣지 조명, 10개의 버튼 숫자 조합으로 원하는 층을 이동할 수 있도록 제작된 10key 조작반 등은 사용자의 편의성을 고려한 인체공학적 설계의 결과물이다.

오티스 코리아 정지현 디자인 센터장은 “올해 업계 처음으로 4년 지속 굿 디자인을 수상한 것뿐만 아니라 해외 3대 디자인상으로 손꼽히는 레드닷 어워드를 함께 수상하며 오티스의 디자인 역량을 입증할 수 있어 더 없는 영광”이라며 “앞으로도 고객 지향적이면서도 혁신이 담긴 디자인 개발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인터넷 배포>

 

온영란 기자 oyr@hapt.co.kr

<저작권자 © 한국아파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