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상한 도시

기사승인 [1127호] 2019.06.26  13:45:19

공유
default_news_ad1

- 詩가 있는 풍경

 

정채경

 

왁자지껄한 노랫소리에도
허리를 꼬옥 껴안고 속삭이는 연인들의 밀어에도
도시는 귀 기울이지 않는다
자동차들, 맹수의 눈빛이 되어
도시 속을 헤맨다

한번 데인 흉터는 
주위의 신경을 긴장시킨다
어둠 속 담장의 넝쿨장미만 
방문 앞을 기웃거리고

버려진 개와 도둑고양이
그들의 대화란 소리 없는 표정과 눈빛으로
아스팔트를 가로지르는 것
자동차의 눈빛과 침묵만이
도시의 저녁을 메울 때 

가로등도 길 밖으로 꽁무니를 빼는 어둠 속에서
분해된 시멘트 기둥과 자동차들
광장, 관공서, 병원, 학교 등을 트레일러에 싣고
도시는 어딘가로 떠나는데

감추어진 흉터에 슬며시 손이 가는 새벽
주울 수 없는 별똥별들 꼬리를 감춘다

정채경 kslee@hapt.co.kr

<저작권자 © 한국아파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