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쓸쓸함을 위하여

기사승인 [1139호] 2019.10.02  16:34:53

공유
default_news_ad1

- 詩가 있는 풍경

맏딸을 시집보낸 다음날 아침의
엄마 마음 같은 가을날

저 밑바닥에 잠복해 있던 외로움 따위들이
우울증으로 나타나는 그런 날
그런 고독을 하루쯤 사랑하자

누구나 저마다의 가을이 있어
제 몸을 붉게 적셔 떠나는 나뭇잎이
전설일 때가 있었던 거야

삶의 장식들이 시시해질 때쯤
소리보다 침묵이 더 잘 들릴 때
밑바닥 앙금들을 휘저은 가을바람이
차라리 고마울 때가 있지

그때는 
우리를 내려놓고 나를, 
그런 고독을 온전히 사랑하자
그리하여 
또 다가올 것에 대해 
인색하지 않게 긍정할 준비를 하자.

김정서 kslee@hapt.co.kr

<저작권자 © 한국아파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